‘주말 꽃구경, 나는 여수로 간다’…영취산진달래축제

작성일 : 2019-03-23 11:22

29일부터 3일간 영취산 일원
산상음악회·개막식․웅천프린지무대 등 볼거리, 즐길 거리 다양

분홍빛 진달래를 한 가득 품은 여수 영취산에서 27번째 진달래 체험행사가 펼쳐진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제27회 여수영취산진달래체험행사가 29일부터 31일까지 영취산 일원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축제는 29일 시민과 관광객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산신제부터 시작한다.
진달래 꽃길 시화전, 새집달기, 화전 부치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알차게 준비돼 있다.

개막식은 30일 돌고개 행사장에서 열린다. 개막식에서는 시립국악단 공연, 개막 퍼포먼스, KBC 축하쇼 등 다양한 공연을 만날 수 있다.

영취산 봉우재 산상음악회는 아름다운 진달래 꽃과 싱그러운 선율이 어우러져 감동과 여유를 선사한다.

31일은 초청가수‧비보이 공연, 7080 댄스 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축제 열기를 이어간다.

특히, 30일 웅천친수공원에 프린지 무대가 마련된다.
무대에서는 축제 현장을 찾기 어려운 시민을 위해 다양한 연령층이 공감할 수 있는 인기가수 태진아 공연, 색소폰 연주, 마술쇼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시 관계자는 “봄기운 가득한 영취산에서 많은 추억 쌓아 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영취산 진달래 축제는 전국 3대 진달래 군락지 중 한 곳인 영취산에서 열리는 여수시 대표 봄 축제로 지난해에만 관람객 19만 8000여 명이 축제장을 찾았다.

 

작성자 정종군
담당부서 관광과 주무관 김정신 (Tel.061-659-4743)

기사제보 ndknews@ndknews.com

저작권자 ⓒ남도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