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낙안읍성, '적벽가 연창회' 공연

-6월 23일, 국창 운산 송순섭선생과 그 문생들과 함께

작성일 : 2019-06-11 12:01

사진제공=순천시

 

중요무형문화재 제 5호 적벽가 보유자인 국창 운산 송순섭선생이 그의 문하생들과 함께 순천시 낙안읍성에서 오는 23일 '적벽가 연창회'를 개최한다.

이번 낙안읍성 연창회는 2003년 문화적·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록된 판소리의 기반 확대를 위한 것으로 문화재청, 순천시, 한국문화재단, 낙안읍성보존회 후원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판소리 동편제 전승을 위해 이원용 문생의 ‘도원이 어데인고’를 시작으로 노민아, 왕서은, 신정례, 김예빈, 김양남, 윤채형, 박명언, 손홍주, 이정원, 이소연, 이현정, 유혜은 문생들과 함께 연창한다.

특히, 국창 송순섭선생의 ‘불 지르는 대목’으로 이번 행사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낙안읍성은 국창 송만갑 선생이 가야금병창의 명인 오태석 선생과 만정 김소희 선생을 가르쳤던 유서 깊은 곳으로, 매년 전국의 국악인을 대상으로 ‘전국 국악대전’과 ‘전국 가야금 병창 경연대회’가 펼쳐지는 곳이다.

시 관계자는 “2022년 낙안읍성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동편제 소리의 거장 국창 송만갑 선생의 출생지인 이곳에서 선생의 뜻을 기리고 우리의 판소리를 대내외에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정은기자 ndknews@ndknews.com

저작권자 ⓒ 남도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ndknews@ndknews.com

저작권자 ⓒ남도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