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을 제시하는 인터넷 언론!

언제나 지역주민과 공존을 생각하는 남도경제신문

제보나 의견을 비롯한 독자 여러분의 요구를 겸허히 수용하며 반영

이미지명

다양한 매체가 많은 현시대에 남도경제신문을 방문하신 독자여러분 환영합니다.
21세기는 정보의 시대입니다. 이러한 정보는 인터넷을 통해 개인과 개인, 개인과 단체, 단체와 단체 등 다양한 주체와 소통의 길을 열어가고 있습니다
저희 남도경제신문은 이러한 시대적 조류에 발 맞춰, 전남 동부지역 주민들의 정보와 지식의 샘이 되기 위해 노력하려고 합니다.

남도경제신문은 제보나 의견을 비롯한 독자 여러분의 요구를 겸허히 수용, 반영하기 위해 기사제보와 독자투고 운영 및 외부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담겠습니다.
좋은 나라, 좋은 사회는 좋은 문화가 만듭니다. 좋은 문화는 좋은 뉴스와 정보를 접하고 올바르게 판단하게 합니다
또 건강한 나라, 희망이 있는 미래를 만들지요. 언론이 사익에 따라 중심을 잃고 흔들리면 진실과 비판은 사라집니다.

그렇기에 남도경제신문은 언론 본연의 사명을 잊지 않겠습니다. 국익과 법질서가 우선인 신문을 만들겠습니다. 인간의 삶을 소중하게 받들겠습니다.
이를 위해 시시비비를 가리는 일에 우선을 두겠습니다. 그러려면 공정하고 투명하며, 개방되고 객관적인 시각에서 균형을 잃지 않겠습니다.
권력자든, 비권력자든 반드시 잘잘못을 가리는 명쾌한 언론으로 뚜벅뚜벅 가겠습니다.

구태에서 벗어나 나라와 전남인의 권익을 대변하는 언론으로 거듭나겠습니다. 부족한데도 격려해주시고, 시대의 증인이자 역사의 기록자로 정정당당한 언론으로 바로 서겠습니다.
더 발전하는 사회와 뉴스를 만들도록 남도경제신문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