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이정현 불출마 선언

경기도 일원으로 출마 타진

작성일 : 2019-12-12 15:57 수정일 : 2019-12-12 17:54 작성자 : 정경택기자 (knpjkt2000@hanmail.net)

불출마 선언을 하는 이정현의원


이정현 국회의원이 12일 오후 2시경 순천대학교 우석홀에서 순천지역 국회의원 출마를 포기하는 선언을 해 지역 정가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의원은 순천 불출마 선언과 함께 "새로운 정치세력을 형성해 대한민국 정치를 바꾸는데 제 역할 다할 것"이라고 밝혀 향후 그의 정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의정보고회 도중 "저는 위대한 순천시민께 받은 은혜를 큰 정치로 보답하기 위해 순천을 떠난다"고 돌발 선언, 지지자들을 잠시 혼란에 빠뜨렸다.

이 의원은 이어 "순천 시민 덕분에 지난 24년간 지역구도 변화라는 신념을 성공적으로 이뤄왔으며 순천만 국가정원을 포함 순천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많이 부족했다"고 그동안자신의 정치 역정을 회고했다.

그는 또 "경전선 미 완성과 고흥 드론산업 유치, 동부권에 수소 자동차 엔진 공장 설립, 순천대 의대 유치 등의 4대 과제를 완결짓지 못해 특별히 아쉽다"고 순천을 떠나는 소회를 밝혔다. 

이 의원은 "미련하고 부족한 저 이정현은 순천시민의 크나큰 사랑에 눈물이 난다. 엎드려 큰 절로 감사인사 올리오니 용서를 빈다"고 순천시민에게 인사말을 전했다.. 

이의원은 "저는 새로운 정치세력화라는 새 목표에 또 도전하고 꼭 성공해서 팔마의 고향 순천에 아홉 번째 말로 돌아오겠다"고 각오를 피력했다.

이날 보고회 말미에 이 의원의 갑작스런 순천 불출마 소식을 직접 들은 일부 지지자는 눈물을 보였고 일부는 이 의원의 새 출발 의지에 뜨거운 박수로 격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의원은 전남 곡성에서 태어나 현 자유한국당 전신인 신한국당 국회의원 비서로 정치를 시작, 1995년 광주 시의원에 도전한 것을 시작으로 24년간 보수정당의 불모지인 호남 출마를 고집해왔다.
거듭되는 지역주의의 벽을 넘지 못하다 2014년 7월 치러진 재보궐 선거에서 순천·곡성에서 처음으로 당선됐고 2016년 20대 총선 때도 새누리당 간판으로 순천에서 재선의 기염을 토해 호남지역에서‘지역주의 타파’의 상징처럼 비쳐졌다

기사제보 ndknews@ndknews.com

저작권자 ⓒ남도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천시 최신 기사